My Romantic Side

Saturday, April 30, 2016






Random walks through the city are the best. Who needs Uber when you've got comfortable shoes and amazing weather!? I always try to walk everywhere...best source of exercise.



I am a sucker for romance. I think anyone is. But honestly I never really liked it. I hated the burden of dating or having to sell someone you " loved " them when in reality you don't. I hated holding hands because after awhile your palms would get all sweaty, I hated being walked to and from my classes. It was a living nightmare! I enjoyed Romantic Comedies but really hated the die hard Romance movies. My taste with life was a lot different in my teenage years than how it is now. My love for fashion was still there but not as extreme as it is now.



I played sports to stay in shape...I ate certain foods so that I wouldn't gain weight all because I was afraid of how society would attack me based on my looks and my body. Until I reached year 10 in high-school I was underweight. The sad truth but it is my truth. When I first gained weight my Mum was the first to tell me how terrible I looked. Which I think is a terrible thing to say to your " growing " daughter. It made me feel bad. That my own mother was my own worst enemy. To me when I finally began accepting my body and it's changes. I was being criticized behind closed doors.



 I actually love the skin I am in now. It took me awhile to work up the courage to love myself after I gained weight. I love my curves.



I live for monochrome looks but sometimes it is good to switch up my white button up for dare I say it " another colour ". The lack of colour in my wardrobe is not very surprising anymore. These days I find it very easy when styling my everyday looks for you guys. It's a little different with collaboration pieces because they send me what they want me to style.



Who knows during the Summer maybe I will get some actual colour pieces in my wardrobe just for you Lovelies!



Until next time!



KR



랜덤 도시를 산책은 최고입니다. 누가 당신이 편안 신발과 놀라운 날씨있어 때 동네 짱 필요!? 난 항상 ... 모든 곳에서 운동의 가장 좋은 소스를 걸어보십시오.



나는 로맨스를위한 빨판입니다. 내가 누구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솔직히 난 정말 그것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나는 데이트의 부담을 미워하거나 현실에서 당신이하지 않을 때 당신이 그들을 "사랑"누군가를 판매하는 데. 이후 잠시 손바닥 모든 땀을 얻을 것 때문에 내가 손을 잡고 싫어, 난과 내 수업에서 걸어되고 싫어. 그것은 살아있는 악몽이었다! 나는 로맨틱 코미디를 즐길하지만 정말 다이 하드 로맨스 영화를 싫어. 생활 내 취향은 지금 얼마나 이상 내 대 시절에 많이 달랐다. 지금처럼 패션에 대한 내 사랑 극단적으로가 아니라 아직도이었다.



난 내가 사회 내 외모와 내 몸을 기준으로 저를 공격하는 방법을 두려워 모든 때문에 체중이 증가하지 않을 수 있도록 나는 특정 음식을 먹고 ... 몸매를 유지하기 위해 운동을했다. 내가 고등학교에 10 학년에 도착할 때까지 나는 저체중이었다. 슬픈 진실은 그러나 나의 진실이다. 내가 처음 체중이 증가하면 내 엄마는 내가 모습 끔찍한 말해하는 첫번째이었다. 어느 내가 생각하는 것은 "성장"딸에게 말을 끔찍한 일이다. 그것은 나를 나쁜 생각했다. 내 어머니는 내 자신의 최악의 적이었다. 나에게 나는 마침내 내 몸을 수용하기 시작하고 변경 사항을 때. 나는 밀실에서 비판되고 있었다.



 사실 지금에 오전 피부를 사랑 해요. 나는 무게를 얻은 후 자신을 사랑하기위한 용기를 일을 잠시 나를 데려 갔다. 나는 나의 곡선을 좋아한다.



나는 흑백 외모 살하지만 가끔은 내가 "다른 색상"그 말을 감히 내 흰색 버튼 업을 전환하는 것이 좋다. 내 옷장에 색상의 부족은 더 이상 매우 놀라운 일이 아니다. 내 일상을 스타일링 할 때 나는 그것을 아주 쉽게 찾을 요즘 너희들을 찾습니다. 그들은 스타일에 나를 원하는 날을 보내 때문에 협력 조각과 조금 다릅니다.



누가 어쩌면 내가 당신 Lovelies 내 옷장에 몇 가지 실제 색상 조각을 얻을 것이다 여름 동안 알고!



다음 시간까지!





Blazer - H&M



Button up - H&M



Denim - Forever 21



Fedora - Forever 21



Bag - NA-KD



Sunnies - American Eagle



Oxfords - Forever 21











































Random walks through the city are the best. Who needs Uber when you've got comfortable shoes and amazing weather!? I always try to walk everywhere...best source of exercise.



I am a sucker for romance. I think anyone is. But honestly I never really liked it. I hated the burden of dating or having to sell someone you " loved " them when in reality you don't. I hated holding hands because after awhile your palms would get all sweaty, I hated being walked to and from my classes. It was a living nightmare! I enjoyed Romantic Comedies but really hated the die hard Romance movies. My taste with life was a lot different in my teenage years than how it is now. My love for fashion was still there but not as extreme as it is now.



I played sports to stay in shape...I ate certain foods so that I wouldn't gain weight all because I was afraid of how society would attack me based on my looks and my body. Until I reached year 10 in high-school I was underweight. The sad truth but it is my truth. When I first gained weight my Mum was the first to tell me how terrible I looked. Which I think is a terrible thing to say to your " growing " daughter. It made me feel bad. That my own mother was my own worst enemy. To me when I finally began accepting my body and it's changes. I was being criticized behind closed doors.



 I actually love the skin I am in now. It took me awhile to work up the courage to love myself after I gained weight. I love my curves.



I live for monochrome looks but sometimes it is good to switch up my white button up for dare I say it " another colour ". The lack of colour in my wardrobe is not very surprising anymore. These days I find it very easy when styling my everyday looks for you guys. It's a little different with collaboration pieces because they send me what they want me to style.



Who knows during the Summer maybe I will get some actual colour pieces in my wardrobe just for you Lovelies!



Until next time!



KR



랜덤 도시를 산책은 최고입니다. 누가 당신이 편안 신발과 놀라운 날씨있어 때 동네 짱 필요!? 난 항상 ... 모든 곳에서 운동의 가장 좋은 소스를 걸어보십시오.



나는 로맨스를위한 빨판입니다. 내가 누구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솔직히 난 정말 그것을 좋아하지 않습니다. 나는 데이트의 부담을 미워하거나 현실에서 당신이하지 않을 때 당신이 그들을 "사랑"누군가를 판매하는 데. 이후 잠시 손바닥 모든 땀을 얻을 것 때문에 내가 손을 잡고 싫어, 난과 내 수업에서 걸어되고 싫어. 그것은 살아있는 악몽이었다! 나는 로맨틱 코미디를 즐길하지만 정말 다이 하드 로맨스 영화를 싫어. 생활 내 취향은 지금 얼마나 이상 내 대 시절에 많이 달랐다. 지금처럼 패션에 대한 내 사랑 극단적으로가 아니라 아직도이었다.



난 내가 사회 내 외모와 내 몸을 기준으로 저를 공격하는 방법을 두려워 모든 때문에 체중이 증가하지 않을 수 있도록 나는 특정 음식을 먹고 ... 몸매를 유지하기 위해 운동을했다. 내가 고등학교에 10 학년에 도착할 때까지 나는 저체중이었다. 슬픈 진실은 그러나 나의 진실이다. 내가 처음 체중이 증가하면 내 엄마는 내가 모습 끔찍한 말해하는 첫번째이었다. 어느 내가 생각하는 것은 "성장"딸에게 말을 끔찍한 일이다. 그것은 나를 나쁜 생각했다. 내 어머니는 내 자신의 최악의 적이었다. 나에게 나는 마침내 내 몸을 수용하기 시작하고 변경 사항을 때. 나는 밀실에서 비판되고 있었다.



 사실 지금에 오전 피부를 사랑 해요. 나는 무게를 얻은 후 자신을 사랑하기위한 용기를 일을 잠시 나를 데려 갔다. 나는 나의 곡선을 좋아한다.



나는 흑백 외모 살하지만 가끔은 내가 "다른 색상"그 말을 감히 내 흰색 버튼 업을 전환하는 것이 좋다. 내 옷장에 색상의 부족은 더 이상 매우 놀라운 일이 아니다. 내 일상을 스타일링 할 때 나는 그것을 아주 쉽게 찾을 요즘 너희들을 찾습니다. 그들은 스타일에 나를 원하는 날을 보내 때문에 협력 조각과 조금 다릅니다.



누가 어쩌면 내가 당신 Lovelies 내 옷장에 몇 가지 실제 색상 조각을 얻을 것이다 여름 동안 알고!



다음 시간까지!





Blazer - H&M



Button up - H&M



Denim - Forever 21



Fedora - Forever 21



Bag - NA-KD



Sunnies - American Eagle



Oxfords - Forever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