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re are days when showing some skin is required.



I kinda like showing skin sometimes. Whether it's the right amount of skin is the question. Since it's still considered Summer I still see my fair share of 'skin'. I often don't show off my legs. Why? Because to me my legs tell a story...would you like to know?


Growing up I was ( still am ) the biggest tomboy. I preferred playing outside rather than sitting in front of the tele or the computer. I grew up playing sports and beating up on the boys cause I wanted to prove I was tougher than them.


Now whilst I do still have my boyish tendencies I do like dressing up like a girl and flaunting the long legs that I was blessed with! Today was one of those days.

PS: My hair is now blue and I think I love it more than the green!

~


일부 피부가 필요 보여주는 일이 있습니다.


나는 좀 때때로 피부를 게재 좋아한다. 그것은 피부의 오른쪽 양의 여부 질문입니다. 그것은 여전히​​ 여름을 간주하기 때문에 나는 아직도 '피부'의 공평한 분배를 참조하십시오. 나는 종종 내 다리를 표시하지 않습니다. 왜? 나 때문에 내 다리 ... 당신이 알고 싶은 이야기를?


자라 난 (아직입니다) 가장 큰 말괄량이했다. 나는 외부 재생보다는 텔레 나 컴퓨터 앞에 앉아 바람직하다. 나는 스포츠를하고 내가 그들보다 강하다했다 증명하고 싶었 원인 소년에 기습 자랐습니다.


지금은 아직 여자처럼 드레싱 내가 축복 된 긴 다리를 과시 같이 내가 내 소년 같은 경향을해야합니까 동안! 오늘은 그 일 중 하나였다.


추신 : 내 머리는 이제 파란색과 나는 녹색 그것보다 더 사랑 생각!


LeLondonChic-6040


LeLondonChic-6058

LeLondonChic-6059

LeLondonChic-6042

LeLondonChic-6044

LeLondonChic-6045

LeLondonChic-6046

LeLondonChic-6053

LeLondonChic-6050

LeLondonChic-6056

LeLondonChic-6054


Romper | similar | Socks | here | Trench | similar | Clutch | similar | Shoes | similar | Necklace | here | Sunnies | here |


IMG_19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