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About The Greys

Monday, March 28, 2016

Washington, DC, USA

Hello Lovelies!

I cannot believe that I am saying this but this is my FIRST Grey Blazer and it was on SALE! It was honestly love at first sight. I know I probably say that a lot but sometimes my love at first sight doesn't look as good as I thought it was going to on me. I have been searching for the perfect Grey Blazer to add to my wardrobe. It has been hard trying to find one that didn't break my budget and also catered to my needs.

I have a checklist that I go through to make sure I have obtained the perfect blazer.

1) All my Blazers must have pockets. This is a big deal for me because I love pockets just as much as I love stripes and coats. I tend to stick my phone in my pockets a lot when I am at work. So, having pockets is a must.

2) The colour MUST be the same colour as portrayed online! This should be self explanatory honestly. I hate when I order something online expecting it to be one colour but it turns out to be several shades darker or lighter.

3) I secure the right fit. My blazers cannot be too tight and they cannot be too loose. Does it fit my style? If I wear a button up underneath how will it feel? These are all the things I test when looking for my blazers.

These are literally all the questions I have whilst shopping for the perfect blazer. LOL.

Now that I think about it. I seriously don't shop for colour anymore. Literally my first instinct is black , white , blue , grey , and nude. My Mum calls it slightly depressing. We obviously have different tastes when it comes to clothing. Although I have been adding Olive Green to my wardrobe and she tries to steal them from me.

I actually styled this look for an interview I had and pulled the entire look together with this awesome clutch from my friend AJ!

KR

안녕하세요 Lovelies!

나는이 말을하고 있지만 내 FIRST 회색 재킷 것을 믿을 수 없다 그리고 판매에 있었다! 그것은 정직했다 첫눈에 사랑 해요. 나는 아마 내가 그 날에 줄 알았는데으로 많이하지만 때로는 첫눈에 내 사랑이 좋은 보이지 않는다라고 알고있다. 내 옷장에 추가 완벽한 회색 자켓을 찾고있다. 하드 내 예산을 깰 또한 내 요구에 음식을 장만하지 않은 일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있다.

난 내가 완벽한 재킷을 얻은 확인 통과 체크리스트가 있습니다.

1) 내 모든 블레이져 포켓이 있어야합니다. 나는 줄무늬와 코트를 사랑하는 난 그냥만큼 주머니를 사랑하기 때문에 이것은 나를 위해 큰 문제입니다. 나는 직장에서 오전 때 내 주머니에 많이 내 휴대 전화를 고집하는 경향이있다. 따라서, 포켓을 갖는 것은 필수입니다.

온라인으로 묘사 2) 색상이 동색되어야합니다! 이것은 자기가 정직하게 설명이 필요. 내가 온라인은 하나의 색상으로 기대 뭔가를 주문할 때 나는 싫어하지만 몇 가지 음영이 어둡거나 밝게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3) 나는 오른쪽 착용감을 고정합니다. 내 재킷은 너무 꽉 수 없습니다 그들은 너무 느슨 할 수 없습니다. 내 스타일에 맞게합니까? 나는 아래 버튼을 착용하면 어떻게 느낄 것인가? 이 내 재킷을 찾고 때 테스트 모든 것들입니다.

다음은 내가 완벽한 재킷 쇼핑을하는 동안이 문자 그대로 모든 질문입니다. LOL.

지금은 그것에 대해 생각. 난 심각 더 이상 색상을 물색하지 않습니다. 말 그대로 내 첫 번째 본능은 검정, 흰색, 파란색, 회색, 그리고 누드입니다. 내 엄마는 약간 우울한를 호출합니다. 이 의류에 올 때 우리는 분명 다른 맛이있다. 하지만 내 옷장에 올리브 그린을 추가 한 그녀는 나에게서을 훔치려 시도합니다.

사실은 내가 가진 인터뷰에 대해이 모습을 스타일과 내 친구 AJ에서이 멋진 클러치와 함께 전체 모습을 당겨!

Blazer - Forever 21

Shirt Dress - Forever 21

Denim - Forever 21

OTK Boots - Charlotte Russe

Fedora - Forever 21

Clutch - ASOS ( sold out similar down below )

Sunnies - American Eagle











Hello Lovelies!

I cannot believe that I am saying this but this is my FIRST Grey Blazer and it was on SALE! It was honestly love at first sight. I know I probably say that a lot but sometimes my love at first sight doesn't look as good as I thought it was going to on me. I have been searching for the perfect Grey Blazer to add to my wardrobe. It has been hard trying to find one that didn't break my budget and also catered to my needs.

I have a checklist that I go through to make sure I have obtained the perfect blazer.

1) All my Blazers must have pockets. This is a big deal for me because I love pockets just as much as I love stripes and coats. I tend to stick my phone in my pockets a lot when I am at work. So, having pockets is a must.

2) The colour MUST be the same colour as portrayed online! This should be self explanatory honestly. I hate when I order something online expecting it to be one colour but it turns out to be several shades darker or lighter.

3) I secure the right fit. My blazers cannot be too tight and they cannot be too loose. Does it fit my style? If I wear a button up underneath how will it feel? These are all the things I test when looking for my blazers.

These are literally all the questions I have whilst shopping for the perfect blazer. LOL.

Now that I think about it. I seriously don't shop for colour anymore. Literally my first instinct is black , white , blue , grey , and nude. My Mum calls it slightly depressing. We obviously have different tastes when it comes to clothing. Although I have been adding Olive Green to my wardrobe and she tries to steal them from me.

I actually styled this look for an interview I had and pulled the entire look together with this awesome clutch from my friend AJ!

KR

안녕하세요 Lovelies!

나는이 말을하고 있지만 내 FIRST 회색 재킷 것을 믿을 수 없다 그리고 판매에 있었다! 그것은 정직했다 첫눈에 사랑 해요. 나는 아마 내가 그 날에 줄 알았는데으로 많이하지만 때로는 첫눈에 내 사랑이 좋은 보이지 않는다라고 알고있다. 내 옷장에 추가 완벽한 회색 자켓을 찾고있다. 하드 내 예산을 깰 또한 내 요구에 음식을 장만하지 않은 일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있다.

난 내가 완벽한 재킷을 얻은 확인 통과 체크리스트가 있습니다.

1) 내 모든 블레이져 포켓이 있어야합니다. 나는 줄무늬와 코트를 사랑하는 난 그냥만큼 주머니를 사랑하기 때문에 이것은 나를 위해 큰 문제입니다. 나는 직장에서 오전 때 내 주머니에 많이 내 휴대 전화를 고집하는 경향이있다. 따라서, 포켓을 갖는 것은 필수입니다.

온라인으로 묘사 2) 색상이 동색되어야합니다! 이것은 자기가 정직하게 설명이 필요. 내가 온라인은 하나의 색상으로 기대 뭔가를 주문할 때 나는 싫어하지만 몇 가지 음영이 어둡거나 밝게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3) 나는 오른쪽 착용감을 고정합니다. 내 재킷은 너무 꽉 수 없습니다 그들은 너무 느슨 할 수 없습니다. 내 스타일에 맞게합니까? 나는 아래 버튼을 착용하면 어떻게 느낄 것인가? 이 내 재킷을 찾고 때 테스트 모든 것들입니다.

다음은 내가 완벽한 재킷 쇼핑을하는 동안이 문자 그대로 모든 질문입니다. LOL.

지금은 그것에 대해 생각. 난 심각 더 이상 색상을 물색하지 않습니다. 말 그대로 내 첫 번째 본능은 검정, 흰색, 파란색, 회색, 그리고 누드입니다. 내 엄마는 약간 우울한를 호출합니다. 이 의류에 올 때 우리는 분명 다른 맛이있다. 하지만 내 옷장에 올리브 그린을 추가 한 그녀는 나에게서을 훔치려 시도합니다.

사실은 내가 가진 인터뷰에 대해이 모습을 스타일과 내 친구 AJ에서이 멋진 클러치와 함께 전체 모습을 당겨!

Blazer - Forever 21

Shirt Dress - Forever 21

Denim - Forever 21

OTK Boots - Charlotte Russe

Fedora - Forever 21

Clutch - ASOS ( sold out similar down below )

Sunnies - American Ea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