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ared Denim

Monday, March 14, 2016







After being sick for an entire week ( I blame mother nature ). I am back on my blog and photo taking grind! I honestly hate being sick. The constant blowing of the nose, the sniffling and the irritating coughing frenzy that I go into.



Of course for my first look back on the grind ( I love saying that ) is casual. When I got these flared denim in the mail ( along with this amazing rag&bone top ) I immediately knew I had to style them together. I can say that I am obsessed with how these denim looks on my ass. Yes, I said it.



There are always key pieces a woman needs in her wardrobe and you called it " Flared Denim " is one of them. Especially one that will turn heads and looks amazing on your tush. Plus with my obsession with stripes I obviously wanted to show off this top as well. Plus my second favorite colour is blue ( hence the hair ).



I seriously cannot get over this super casual laid back look. A perfect look to ease into whilst getting over a cold. I can say I am looking forward to the 70 degree weather that is right around the corner. Got to get into styling my Spring Looks! I am going to miss the winter layering BUT I will enjoy light layering during the Spring time.



So, make sure to stay tuned to some Spring Looks!



PS: Can you still see the look of sickness still on my face?? Just kidding. Also sorry for my randomness in these photos.







KR



전체 주 동안 아픈 후 (나는 자연의 섭리를 비난). 내 블로그 및 사진 촬영 갈기에 다시입니다! 솔직히 아픈 싫어. 코, 시렵니까 내가 들어갈 자극 기침 열풍의 일정 불고.



물론 다시 갈기에 처음으로 모습을위한 캐주얼 (내가 말하는 것을 좋아한다). 나는 (이 놀라운 걸레 및 뼈 상단과 함께) 메일에서 이러한 플레어 데님에 도착했을 때 나는 즉시 내가 함께 스타일을 알고 있었다. 나는이 데님은 내 엉덩이에 어떻게 보이는지에 집착임을 말할 수있다. 예, 나는 그것을 말했다.



이 여자는 그녀의 옷장에서 필요로 키 조각은 항상 당신은 "플레어 데님"그 중 하나라고 불렀다. 머리를 켜고 송곳니에 놀랍다 것이다 특히 하나. 플러스 줄무늬가있는 나의 강박 관념으로 나는 분명히뿐만 아니라이 상단을 보여주고 싶었어요. 게다가 내 두 번째 좋아하는 색깔은 (따라서 머리) 파란색입니다.



난 심각 모습을 다시 마련이 슈퍼 캐주얼를 통해 얻을 수 없습니다. 완벽한 모습 감기 극복 동안으로 완화합니다. 내가 바로 임박 70도 날씨에 기대 말할 수 있습니다. 내 스프링 룩을 스타일링에 들어가있어! 나는 겨울 레이어를 그리워 할 예정이다하지만 난 봄 시간 동안 빛 레이어를 즐길 수 있습니다.



그래서, 일부 봄 외모에 계속 지켜봐 주시기 바랍니다해야합니다!



PS : 당신은 아직도 내 얼굴에 여전히 질병의 모습을 볼 수? 그냥 농담. 또한이 사진에서 내 랜덤 죄송합니다.








Coat - Forever 21



Top - Rag&Bone



Denim - Rag&Bone



Purse - Accessorize ( sold out )



Shoes - UGG



Sunnies - American Eagle ( similar )







































After being sick for an entire week ( I blame mother nature ). I am back on my blog and photo taking grind! I honestly hate being sick. The constant blowing of the nose, the sniffling and the irritating coughing frenzy that I go into.



Of course for my first look back on the grind ( I love saying that ) is casual. When I got these flared denim in the mail ( along with this amazing rag&bone top ) I immediately knew I had to style them together. I can say that I am obsessed with how these denim looks on my ass. Yes, I said it.



There are always key pieces a woman needs in her wardrobe and you called it " Flared Denim " is one of them. Especially one that will turn heads and looks amazing on your tush. Plus with my obsession with stripes I obviously wanted to show off this top as well. Plus my second favorite colour is blue ( hence the hair ).



I seriously cannot get over this super casual laid back look. A perfect look to ease into whilst getting over a cold. I can say I am looking forward to the 70 degree weather that is right around the corner. Got to get into styling my Spring Looks! I am going to miss the winter layering BUT I will enjoy light layering during the Spring time.



So, make sure to stay tuned to some Spring Looks!



PS: Can you still see the look of sickness still on my face?? Just kidding. Also sorry for my randomness in these photos.







KR



전체 주 동안 아픈 후 (나는 자연의 섭리를 비난). 내 블로그 및 사진 촬영 갈기에 다시입니다! 솔직히 아픈 싫어. 코, 시렵니까 내가 들어갈 자극 기침 열풍의 일정 불고.



물론 다시 갈기에 처음으로 모습을위한 캐주얼 (내가 말하는 것을 좋아한다). 나는 (이 놀라운 걸레 및 뼈 상단과 함께) 메일에서 이러한 플레어 데님에 도착했을 때 나는 즉시 내가 함께 스타일을 알고 있었다. 나는이 데님은 내 엉덩이에 어떻게 보이는지에 집착임을 말할 수있다. 예, 나는 그것을 말했다.



이 여자는 그녀의 옷장에서 필요로 키 조각은 항상 당신은 "플레어 데님"그 중 하나라고 불렀다. 머리를 켜고 송곳니에 놀랍다 것이다 특히 하나. 플러스 줄무늬가있는 나의 강박 관념으로 나는 분명히뿐만 아니라이 상단을 보여주고 싶었어요. 게다가 내 두 번째 좋아하는 색깔은 (따라서 머리) 파란색입니다.



난 심각 모습을 다시 마련이 슈퍼 캐주얼를 통해 얻을 수 없습니다. 완벽한 모습 감기 극복 동안으로 완화합니다. 내가 바로 임박 70도 날씨에 기대 말할 수 있습니다. 내 스프링 룩을 스타일링에 들어가있어! 나는 겨울 레이어를 그리워 할 예정이다하지만 난 봄 시간 동안 빛 레이어를 즐길 수 있습니다.



그래서, 일부 봄 외모에 계속 지켜봐 주시기 바랍니다해야합니다!



PS : 당신은 아직도 내 얼굴에 여전히 질병의 모습을 볼 수? 그냥 농담. 또한이 사진에서 내 랜덤 죄송합니다.








Coat - Forever 21



Top - Rag&Bone



Denim - Rag&Bone



Purse - Accessorize ( sold out )



Shoes - UGG



Sunnies - American Eagle ( simila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