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ult-ish

Saturday, April 23, 2016

Washington, DC, USA

Who remembers the boy group JLS? Once in awhile their music would play on my iTunes and I think back to my younger days ( I am still quite young ) when I didn't have to worry about being an adult. We all have those days where the world adult feels more like a burden and you regret wanting to grow up so damn fast.

Me? I have my kid days where I just forget I am an adult and play the Xbox all in day in an oversized tee shirt and my underwear. Eating breakfast for dinner and satisfying my sweet tooth to my hearts content without my Mum telling me I have had enough.

Being an adult sometimes means dressing like one as well. To be honest I think I have tackled that pretty well incorporating my own personal touch to adult-ish life.

Corporate life has never been and probably never be for me. That doesn't make me less of an adult though. I know what I want to do in life.

 I found myself getting lots of compliments from men more than women. I thought it was actually very surprising.

KR

누가 소년 그룹 JLS을 기억? 잠시 한 번 그들의 음악은 내 아이튠즈에서 재생 것이고, 나는 성인 것에 대해 걱정하지 않았을 때 나는 나의 젊은 시절 (난 아직도 꽤 젊은 나는) 생각합니다. 우리 모두는 세계 성인보다 부담 같은 느낌이 그 일을 가지고 그렇게 망할 빠르게 성장하고자하는 후회.

나를? 난 그냥 내가 어른 오전 잊지과 대형 티 셔츠와 속옷의 모든 일에서 X 박스 게임 내 아이 일 수 있습니다. 저녁 식사를 위해 아침 식사를 먹고 난 충분히 있었 말해 나의 엄마없이 내 마음의 콘텐츠에 대한 나의 달콤한 이빨을 만족.

어른이된다는 것은 때로는뿐만 아니라처럼 드레싱을 의미합니다. 솔직히 말해서 나는 꽤 잘 성인 삶에 내 자신의 개인적인 접촉을 통합하는 것이 달려있다 생각합니다.

회사 생활은 결코 아마 나를 위해 일하지 않았다. 즉, 비록 성인의 날 덜하지 않습니다. 나는 인생에서 뭘 원하는지 알고있다.

나는 나 자신이 여성보다 남성에서 칭찬을 많이 받고 발견했다. 나는 그것이 실제로 매우 의외라고 생각했다.


Coat : Forever 21

Top : Forever 21

Trousers : Forever 21

Sneakers : Adidas

Bucket Bag : Zara

Fedora : Forever 21

Sunnies : Forever 21







Who remembers the boy group JLS? Once in awhile their music would play on my iTunes and I think back to my younger days ( I am still quite young ) when I didn't have to worry about being an adult. We all have those days where the world adult feels more like a burden and you regret wanting to grow up so damn fast.

Me? I have my kid days where I just forget I am an adult and play the Xbox all in day in an oversized tee shirt and my underwear. Eating breakfast for dinner and satisfying my sweet tooth to my hearts content without my Mum telling me I have had enough.

Being an adult sometimes means dressing like one as well. To be honest I think I have tackled that pretty well incorporating my own personal touch to adult-ish life.

Corporate life has never been and probably never be for me. That doesn't make me less of an adult though. I know what I want to do in life.

 I found myself getting lots of compliments from men more than women. I thought it was actually very surprising.

KR

누가 소년 그룹 JLS을 기억? 잠시 한 번 그들의 음악은 내 아이튠즈에서 재생 것이고, 나는 성인 것에 대해 걱정하지 않았을 때 나는 나의 젊은 시절 (난 아직도 꽤 젊은 나는) 생각합니다. 우리 모두는 세계 성인보다 부담 같은 느낌이 그 일을 가지고 그렇게 망할 빠르게 성장하고자하는 후회.

나를? 난 그냥 내가 어른 오전 잊지과 대형 티 셔츠와 속옷의 모든 일에서 X 박스 게임 내 아이 일 수 있습니다. 저녁 식사를 위해 아침 식사를 먹고 난 충분히 있었 말해 나의 엄마없이 내 마음의 콘텐츠에 대한 나의 달콤한 이빨을 만족.

어른이된다는 것은 때로는뿐만 아니라처럼 드레싱을 의미합니다. 솔직히 말해서 나는 꽤 잘 성인 삶에 내 자신의 개인적인 접촉을 통합하는 것이 달려있다 생각합니다.

회사 생활은 결코 아마 나를 위해 일하지 않았다. 즉, 비록 성인의 날 덜하지 않습니다. 나는 인생에서 뭘 원하는지 알고있다.

나는 나 자신이 여성보다 남성에서 칭찬을 많이 받고 발견했다. 나는 그것이 실제로 매우 의외라고 생각했다.


Coat : Forever 21

Top : Forever 21

Trousers : Forever 21

Sneakers : Adidas

Bucket Bag : Zara

Fedora : Forever 21

Sunnies : Forever 21